• 최종편집 2022-06-28(화)
 
남한산성 토요상설 풍류음악회는 7월7일 3현6각 연주회로 끝을 맺었습니다. 10회를 하기로 하고 시작한 공연이 광주시의 예산을 얻지 못해 6회로 막을 내리게 된 것입니다.

 

 

 남한산성의 행궁이 복원되어 일반에게 공개한다고 합니다.

 

 5월26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에 행궁에서 명품 국악공연을 합니다.

 

풍류음악의 진수인 영산회상과 가곡은 물론이고 궁중음악의 수제천과 춘앵전 같은 정재도 볼 수 있을 겁니다.

 

민속음악으로는 이생강(대금), 최경만(피리), 김수연(판소리), 박상옥(휘모리잡가), 유창(송서), 김영기(여창가곡), 이동규(남창가곡), 이춘희(경기소리), 강정숙(가야금병창) 등의 예능보유자 분들을 위시하여 젊은 스타 국악인 남상일, 김지숙, 왕기철, 이관웅 등 최고 기량의 국악인들이 대단한 춤꾼 이승희, 박경랑 등과 멋진 판을 꾸미게 될 것입니다.

 

행성에서 펼쳐지는 최고음악가들의 명품 공연에 많은 분들이 와 주시면 좋겠습니다.

 

남한산성의 역사유적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우리음악을 옛스러운 공간에서 제대로 체험하도록 할 예정이니 주위에 널리 알리셔서 매주 토요일은 남한산성에서 몸과 마음을 수련하는 날로 이용하도록 해 보세요. 사업단에서 입장료를 2000원씩 받을 것이라고 하니 미리 말씀드립니다.

 

 최종민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5월26일부터 남한산성 행궁에서 명품 국악 공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