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7(금)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박물관과 극장을 찾는 대신 온라인 전시와 온라인공연이 활성화되고 있다. 국립무형유산원과 국악방송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을 위해 온라인 관람객과 만나는 기회를 확장하고 있다. 코로나로 문화계가 침체된 상황이지만, 온라인 관람이 해외에 국악을 알릴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집콕'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장려되고 있다. 집 밖을 나갈 수 없기 때문에 문화생활을 즐기고 싶은 이들은 온라인 공연을 찾게 된다. 온라인 공연은 때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관람할 수 있어 요즘 재발견이 되고 있다. 통신만 가능하면 그곳이 바로 공연장이 된다. 뭣보다 24시간 상영이 가능한 온라인 공연은 국적을 막론하고 접근이 쉽다.


최근 국내에서는 국악 콘텐츠가 온라인에서 관람객을 맞고 있어 해외 팬들을 위한 소통 창구가 될 지 주목된다. 최근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국립무형유산원은 홈페이지에 '휴(休) 무형유산'을 개설해 무형유산 전승자들의 공연과 전시, 전통 놀이와 공예 등 다양한 무형유산의 진수를 엿볼 영상을 선보이고 있다.


국악방송도 최근 코로나 사태에 치진 국민을 응원하기 위해 온라인 공연을 편성하고 있다. 지난 3월 19일 서울돈화문국악당의 '운당여관 음악회'를 시작으로 공연 생중계를 확대하기 시작해 최근 스타로 부상한 젊은 국악인들을 초대해 온라인 관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참여형 공연도 오는 25일까지 이어간다. 공연 생중계는 국악방송 유튜브와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 해당기사 더보기 

관리자 arirang@sori.me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 계기로…전통문화, 온라인 통해 해외로 알려질까 ?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