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8(토)
 


국립창극단이 판소리 다섯 바탕을 현대화하는 대장정을 창극 '심청가'로 마무리한다. 앞서 국립창극단은 수궁가(2012)를 시작으로 '다른 춘향'(2014) '적벽가'(2015) 흥보씨(2017)를 차례로 무대에 올린 바 있다. 창극 '심청가'는 오는 4월25일부터 5월6일까지 서울 중구 명동 명동예술극장 무대에서 선보인다.


김성녀 국립창극단 예술감독은 3월 2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창극 '심청가'는 한마디로 안숙선 명창을 위한 헌정 작품"이라며 "안숙선 명창이 작창을 맡아 손진책 연출과 함께 공연시간 5~6시간 분량의 판소리 심청가를 2시간 분량으로 압축했다"고 말했다.


김성녀 프로필    안숙선 프로필 공연정보


안숙선 명창은 "심청가에 좋은 대목이 많아서 아직도 버리기가 망설여진다"라며 "연출을 맡은 손진책 선생님과 함께 고민하면서 완판 판소리를 압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예술감독의 남편인 손진책은 창극 '심청가'의 연출과 함께 개작도 맡았다. 그는 "판소리 다섯바탕 중에서 심청가만 남았다. 그래서 심청가를 하게 됐다"며 "창극의 본질인 판소리의 특징과 멋을 무대에 그대로 옮겨왔다"고 말했다.


손 연출은 "개인적으로 창극을 보는 것보다 판소리 연창을 듣는 게 더 재밌다"며 "국립창극단이 현대적 공연을 많이 올리면서 소리를 좋아하던 관객이 줄었다는 이야기도 있던데 그런 관객이라면 이번 '심청가' 공연에 오셔서 소리의 맛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 해당기사 더보기


 

 '어린 심청'역 맡은 민은경…창극 '심청가'

 국악인 유태평양 “우리 판소리, 외국 경쟁력 충분해”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시간→2시간' 판소리 압축한 창극 '심청가' 선보인다 - 4월25일~ 5월6일까지 서울 명동예술극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