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보통 한류라고 하면 드라마와 가요를 먼저 떠올리기 마련이죠.
그런데 이 한류 열풍에 국악인들이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우리 가락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국악 공연단을 강주일 리포터가 만났습니다.

기자
우리 민족의 애환이 담긴 아리랑 가락이 공연장 가득히 울려 퍼집니다.
끊어질 듯 이어지는 해금 반주가 애절함을 더합니다.

 [마티아스 엔트레스 / 관객 : 오늘 이 공연의 수준에 놀랐습니다. 공연단의 연주 솜씨에 감탄했습니다. 30분도 더 들을 수 있었을 겁니다.]

웅장한 성량을 자랑하는 조상현 명창의 판소리 '심청가' 가락에는 박수갈채가 쏟아집니다.
 
[마티아스 엔트레스 / 관객 : (조상현 씨의) 이름을 춘향가를 통해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실제로 라이브로 만날 수 있어서 기쁩니다.]

국악 명인 20명이 유럽 3개국 순회 연주 가운데 하나로 클래식 본고장 독일에서 '한국의 풍류' 공연을 펼쳤습니다.

'한국의 풍류'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첫 공연을 시작으로 6년째를 맞았습니다.

국악 명인들로 구성된 양주풍류악회와 중요무형문화재 예능보유자들이 우리 가락을 매년 전세계에 알리고 있습니다.

      해당 동영상 뉴스 보기  ☞  http://me2.do/GaCt8JKN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럽을 물들인 국악 공연 '한국의 풍류' - 국악 명인 20명 유럽 3개국 순회 연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