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6(수)
 

 


지난 1990년부터 국내 최장수 국악 전문 프로그램으로, 우리 전통문화의 계승과 발전에 힘쓰고 있는 KBS1 '국악 한마당'(매주 토요일 낮 12시 10분 방송)이 가을 개편을 맞아 시청자 앞에 이전보다 더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제작진은 마당놀이 형식의 세트에서 진행하는 공개방송, 민요·판소리·창극 위주의 구성, 가수나 탤런트 등 유명인과 함께 우리 소리를 직접 배워보는 코너를  통해 관객과 시청자들이 국악을 쉽고 재미있게 접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또 매주 국악 신동을 발굴하는 국악 콘테스트 무대를 배틀 형식으로 준비해 대한민국 국악계를 이끌어갈 미래의 명인·명창을 선보이는 등 국민의 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국악이 자리잡게 할 예정이다. 그리고 매주 화요일 밤 12시 30분에 방송되는 '국악향기'를 통해서는 국악을 좀 더 깊이 있게 다루는 시간을 가진다. 

'국악 한마당'의 이같은 변신에는 4개월 전 프로그램을 맡은 이기원 PD(사진)의 역량이 한몫했다. '이소라의 프로포즈' '윤도현의 러브레터'를 연출한 음악 전문 프로듀서로 정평이 나 있는 이 PD는 대중 친화적인 자신의 전공을 살려, '국악 한마당'의 대중화를 위해 팀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있다. 

지난주 방송을 통해 소개된 주니쇼케스트라가 '국악 한마당'의 대중화를 보여주는 한 예다. 주니쇼케스트라는 야니의 'Within Attraction(위딘 어트랙션)'을 연주해 시청자들을 색다른 국악의 세계로 안내했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KBS 별관 11층에 자리한 '국악 한마당' 사무실. 이상용 국악 전문 PD, 국악 전공 작가들과 함께 국악에 문외한이었던 이기원 PD의 아이디어가 반짝이고 있었다. 이들과의 대화를 통해 '국악 한마당'의 현재와 미래를 들여다봤다.  

 - 한국의 전통음악이지만, 대중과 거리감이 있는 음악이 국악이다. 국악 관련 프로그램을 처음 맡았을 때 어떤 애로사항이 있었나?

이기원 PD "지금은 배우는 중인데, 국악은 쉽게 체득이 안 되는 음악이더라. 모든 게 신기하고 어렵다."

- '국악 한마당'이 최근 1000회를 맞았다. 현장에서 느낀 국악의 과거와 현재가 궁금하다.  

이상용 PD 
"1980년대 이전의 국악은 예능이었다. 당시는 예능 프로그램에 국악인이 출연하는 일이 매우 자연스러웠다. 그러나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국악이 무대 예술화되면서 점차 고급예술인 것처럼 변해갔다. 대중과 거리감도 생기기 시작했다."

   해당 기사 더보기  ☞  http://me2.do/xzOhed0W

 

 

 

해피연 kolive7@daum.net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기원PD, '국악한마당'의 변신을 말하다 "국악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일으키는 게 목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