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6(수)
 

광주 서구가 주최하는 전통 국악 정기공연이 10년째 명맥을 이어오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서구는 오는 2월9일 금호동 빛고을국악전수관에서 '2012 목요열린 국악한마당' 개막공연을 갖는다고 8일 밝혔다.

'목요열린 국악한마당' 올해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12월20일까지 매주 목요일 저녁마다 변함없이 주민들을 찾아간다.

지난 2003년 시작된 '목요열린 국악한마당'은 다양한 장르의 국악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지역민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9년 동안 공연장을 다녀간 관람객만 4만6000여명에 이르러 국악공연으로는 유례없는 인기·장수공연으로 유명하다.

이번 개막공연에는 우리소리연구회 '소리바치'가 출연해 고사굿과 비나리, 대금산조, 판소리, 가야금 병창, 풍물시나위 등의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인다.

전문 예술인으로 구성된 '소리바치'는 판소리, 전통놀이, 춤, 풍물, 타악 등 전통음악을 연구하며 교육과 공연을 통해 우리 음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주민과 어린이들이 국악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국악문화학교를 운영하는 등 전통 국악 저변 확대와 대중화에 기여하고 있다

'소리바치' 공연을 비롯해 오는 16일에는 '다스름 전통예술단' 초청공연이, 23일에는 '빛고을 무등가야금 연주단' 공연이 예정됐다.

서구청 관계자는 "'목요열린 국악한마당'은 주민들의 성원 속에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전통 계승 프로그램"이라며 "봄을 흔들어 깨우는 감미로운 국악의 향연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하2층, 지상3층 규모로 2002년 건립된 서구 빛고을국악전수관은 광주에서는 유일하게 국악전용 공연장을 갖추고 있으며, 국악전수실과 국악 박물관 등을 구비하고 있다.

【광주=뉴시스】안현주 기자

 
-->기사원문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서구 '목요열린 국악 한마당' 10년째 장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