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4(목)
 
근조.jpg
 
유금선.jpg
 ‘헛간의 도리깨도 일어나 춤추게 했다’는 우리시대 최고의 구음 명인 유금선(사진)씨가 지난 6월 30일 밤 별세했다. 향년 83세.

고인은 “평양기생 진주기생 말도 마라 동래기생!”이라는 풍류 본향 부산 동래의 마지막 기생 출신 명인이다. 그는 1931년 부산 동래구 명륜동에서 담장 하나 사이에 동래권번이 있는 집에서 태어나 자랐다. ‘팔자에 타고난 길이라’ 열네 살에 권번에 들어가 젊은 시절 가무 솜씨를 날린 뒤 한량들의 춤을 반주하면서 자신만의 최고의 구음을 완성했다.

원래 구음은 악보 대신 “나니나 나리룻” 입소리로 악기를 흉내내다 생겨났다. 그런데 그 자체로 음악이 됐고 춤판으로 건너가 최고의 반주음악이 됐다. 그는 93년 구음으로 부산시 무형문화재 제3호 ‘동래학춤’ 보유자로 지정됐다.

고인은 지난해 9월 엘지아트센터에서 해어화(解語花) 공연도 했다. 군산 장금도, 대구 권명화와 함께 우리시대 마지막 예기(藝妓)들이 마지막으로 선 무대였고, 전석매진에 기립박수로 맺은 마지막 서울공연이었다. 지난 5월말 한국문화재보호재단에서 ‘해어화 열광의 무대’를 기록해 발매한 디브이디(DVD)가 유작이 됐다.


     해당 기사 더보기  ☞  http://me2.do/xniMoUpG

관리자 arirang@sori.me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무형문화재 동래학춤 구음 보유자 유금선 명창 별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