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가야금 명인’ 김해숙(58·사진·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의 <최옥삼류 가야금산조> 음반이 프랑스 국영방송국 <라디오 프랑스>를 통해 최근 세계 63개 나라에서 동시 출반되었다. 라디오 프랑스가 2010년 10월부터 10년간 추진하는 ‘한국(전통)음악 프로젝트’로, <종묘제례악> 전곡 연주에 이어 두번째 음반이다.

 

“그동안 수많은 외국 연주회를 통해 유럽 사람들이 우리 전통음악에 대단히 매력을 느끼고 즐기고 싶어하는데 그 방법을 몰라 몹시 궁금해하는 것을 느꼈습니다. 이번 음반은 우리 전통음악의 기품과 매력을 체계적으로 소개하는 작업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3일 서울 대학로에서 만난 김 교수는 “일본이나 아프리카의 음악이 세계에 월드음악으로 널리 소개되고 있는 데에 비해 때늦은 감이 있지만 우리 전통음악을 세계에 알리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인 가야금산조는 판소리, 시나위 등 민속음악의 정수가 담긴 기악 독주곡이다. 1890년께 김창조(1856~1919)에 의해 창시된 뒤 120여년간 많은 가야금 산조 명인의 가락이 덧붙여지면서 발전해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프랑스에서 ‘최옥삼류 가야금산조’ 음반낸 김해숙 명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