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나는 매일 fm99.1mh 국악방송을 9시부터 11시까지 2시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하고 있다. 토요일과 일요일분은 녹음을 하니까 5일간 국악방송국에 가서 방송하는 셈이다.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은 야간으로 월요일과 화요일에 수업을 하고 한국음악전공의 학생들이 25명정도 재학하고 있기 때문에 나는 겸임교수이지만 실제로는 과주임처럼 매학기 강의를 개설하고 강사를 섭외하는 등 행정업무의 일부까지 하고 있다. 12년째 그렇게 한국음악전공을 지도한 보람이 있어 많은 졸업생들이 전통음악분야에서 상당한 기여를 하게 되었고 더 좋은 학생들이 이 대학원을 지망하여 나의 지도를 받고 있다.


 서울시의 문화재 위원은 '80년대에 한 번 했고 2009년부터 2010까지와 2011부터 금년까지 세번째의 위원을 하고 있는데 작년부터는 제3분과인 무형문화재 분과의 위원장을 맡아 열심히 일을 하고 있다. 지난해 2011부터 구례의 동편제소리축제 추진위원장을 맡아 일하고 있는데 작년에는 그런대로 의미있는 축제를 했고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다고 자부한다. 다른 축제와 차별화되는 동편제 판소리를 제대로 조명하고 위상을 높이는 그러면서도 군민들이나 대중들과 더 친숙해 지는 판소리 축제를 했다고 자부하고 있다. 금년은 작년의 경험을 토대로 더 알차고 멋진 전국에서 주목하는 판소리축제가 되도록 할 작정이다.
 
나는 국립극장예술진흥회를 맡아 한 때는 문화학교를 운영하는 등 많은 일을 했었지만 지금은 명칭 뿐인 사단법인체를 이끌어가고 있다. 지난 해 안동과 과천 실학박물관 등에 가서 공연 활동을 좀 하긴 했지만 상당히 침체된 활동을 한 셈이다. 금년에는 좀 더 진용을 가다듬어 새로운 활로를 찾아 보아야겠다는 생각이다.

내가 지금 제일 공을 들이는 작업은 음악의 모국어를 가르치는 이론과 방법을 책으로 내는 일이다. 겸해서 교재까지 개발하여 우리나라 음악교육이 명실상부한 한국의 음악언어를 가르치는 교육이 되도록 하는 것이다. 100여년 동안 서양을 열심히 배웠고 이제는 서양을 넘어서려 할 정도로 많은 성취를 했다고 본다. 지금부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방향을 바꾸어 우리 것을 가지고 세계로 나가는 일인데 우리가 우리 것 특히 우리 음악언어를 사용하는 능력을 상실한 상태이기 때문에 우리의 음악언어를 가르치자는 것이다. 한국 말이 가장 잘 표현되는 우리노래를 만들고 누구나 쉽게 몸과 마음으로 부를 수 있는 우리노래를 부르도록 해야한다.

우리 민요를 교재로 우리음악의 사투리까지 체계적으로 익힌다면 멀지 않아 우리 모두 우리네의 음악언어를 터득하여 옛날 마을 사람들이 따로 배우지 않아도 모심을 때 모심기 노래하고 김 맬 때 김매기 노래했던 것 처럼 이 시대 우리가 필요로 하는 노래를 누구나 어울려 개성있게 표현하며 부르도록 해야한다. 그런 일이 제대로 되도록 운동을 벌이며 논리와 방법을 개발해 주고 교재를 만들어 구체적으로 가르치고자 하는 것이 내가 가장 정성을 쏟고 있는 일이다. 창의성과 심미안을 기르려면 음악의 모국어를 가르쳐야 된다는 나의 주장이 설득력을 가질 수 있도록 우선 매력 있는 책을 완성하는 일이 급선무이다. 여러 지인 친구들의 성원을 바라마지 않는 바이다.

2012년 1월 30일 최종민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내가 하고 있는 일들.. 최종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