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5(월)
 

 
▶  백다솜 프로필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라이브로 펼쳐진 ‘보이지 않는’ 은 현대적이고 실험적인 음악의 창작자이자 연주자인 백다솜의 대금과 정주의 매력을 물씬 느낄 수 있다.

정주는 국악기 중 타악기로 진도씻김굿 등 남도지방 무악에서 쓰이는 금속타악기다. 여음이 길고 맑고 높은 소리가 나며, 근래에 와서는 창작 작품에 자주 활용되고 있다.


전체댓글 0

  • 340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악동영상] 대금연주 '백다솜' - 보이지 않는 (Invisible)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