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1(금)
 

2010년대 들어 국립창극단은 다채로운 창극으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덕분에 창극은 노인들이나 보는 고리타분한 장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공연계의 핫한 장르로 자리매김했다.


판소리 한승석교수.jpg

그런데, 새로운 창극을 위해 창작진을 구성할 때마다 국립창극단의 고민은 늘 작창가의 부족으로 귀결된다. 

 

작창은 판소리 다섯 바탕을 기본으로 민요, 정가 등의 소리를 스토리와 캐릭터에 따라 전통 장단과 음계에 맞춰 새롭게 짜는 것이다. 

 

하지만 좋은 작창을 만들 수 있는 작창가는 손에 꼽을 정도다. 그래서 판소리, 민요, 무속음악, 타악까지 두루 섭렵한 전방위 국악인 한승석(54) 중앙대 전통예술학부 교수는 늘 섭외 영순위 작창가다. 

 

▶ 한승석 프로필

 

한 교수는 앞서 국립창극단에서 극작가 겸 연출가 고선웅과 콤비를 이뤄 ‘변강쇠 점 찍고 옹녀(2014년 초연)’와 ‘귀토(2021년 초연)’를 흥행시킨 바 있다. 

 

오는 17~27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선보이는 국립창극단 신작 ‘리어’에서 작창을 맡은 한 교수를 미리 만나봤다.

 

▶ 3월 17일~27일 서울국립극장, 국립창극단 신작 '리어' 공연정보

 

한승석이 ‘작창의 신’으로 불리는 이유


“작창은 매우 특수하고 전문적인 영역입니다. 작창을 잘 모르는 사람들은 ‘노가바’, 즉 노래 가사 바꿔 부르기처럼 기존 다섯바탕에서 가사만 바꾸면 된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그렇게 만들면 작품의 분위기나 캐릭터에 맞지 않기 때문에 어색해서 들을 수가 없습니다.”


작창가는 판소리 다섯바탕을 비롯해 다양한 소리들을 알아야 대본과 캐릭터에 맞는 음과 박을 제대로 만들 수 있다. 

 

예를 들어 국립창극단 최고 인기 레퍼토리인 ‘변강쇠 점 찍고 옹녀’의 경우 판소리 열두바탕 가운데 사설만 남은 변강쇠 타령을 옹녀의 시각에서 재해석한 작품이다. 작곡 및 작창을 담당한 한 교수는 다양한 음악을 자유자재로 활용했다. 

 

옹녀가 변강쇠를 받아들이며 부르는 ‘사랑가’는 춘향이 사랑가의 사설을 가져왔지만, 전반부를 원작의 경쾌한 우조 대신 슬픈 계면조로 소리를 짜서 옹녀의 기구한 운명을 표현하는 방식이다. 그런가 하면 가요인 최희준의 ‘하숙생’과 클래식 음악인 칼 오르프의 ‘카르미나 부라나’가 들어가기도 한다.

 

▶ 해당기사 더보기

전체댓글 0

  • 145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작창가 한승석 인터뷰 “창극의 매력은 작창에서 나옵니다”, 3월 17일 개막하는 국립창극단 ‘리어’ 작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