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5(토)
 

 

문화유산 방문 캄페인 일환 '2021년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 마지막 영상

 

해외에서 한국 고유의 한복과 한식, 한옥, 한글을 알리는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올해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가 미국 뉴욕에서 상영되는 아리랑 영상으로 마무리 된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해 온 2021년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의 마지막 편을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12월 7일 오후 2시(현지시간)부터 약 한달 동안 공개한다.


이는 지난 6월 뉴욕 타임스퀘어의 '한복', 8월 런던의 '한식', 10월 방콕의 '한옥', 11월 도쿄의 '한글' 영상에 이어, 다시 뉴욕으로 돌아와 우리의 '아리랑'을 알리는 것이다.

  

이번 아리랑 영상은 다양한 유형의 다국적 인물이 등장해 자신만의 리듬으로 아리랑을 그려낸다.


'아리랑'은 우리나라의 가장 대표적인 민요로, 지역적, 역사적, 장르적 변주가 끊임없이 일어나 문화적 다양성을 상징하기도 한다. 현재 약 60여종, 3600여곡이 전해지고 있으며,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이런 아리랑의 특징을 달하기 위해 영상에 자기만의 그루브를 타는 댄서 마리와 리아나, 화면 가득 색채로 그려내는 그래피티 작가 잭슨심, 스케이트보드로 하늘을 나는 꼬마 선수 백이안, 가야금으로 아리랑을 연주하는 주보라 (음악감독) 가 등장해 신나는 아리랑을 각자의 리듬으로 보여준다.

 

주보라 프로필


그리고 마지막 화면에서는 '네 안의 리듬이 바로 아리랑'(the rhythm inside you we call that arirang)이라는 메시지를 보여준다.

 

▶ 해당기사 더보기

전체댓글 0

  • 286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욕 타임스퀘어서 한 달간 '아리랑' 펼쳐진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