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진채선선양회(공동회장 이만우)는  9월 1일 오전 10시30분 고창군 심원면 월산리 진채선 생가터에서 9월 1일을 ‘진채선의 날’을 선포하고 대한민국 최초로 여성판소리 시대를 열었던 진채선의 생전 업적을 기념하는 공동선언문 낭독 및 추모공연을 갖고 진채선을 재조명하는 행사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선양회는 이어 진채선은 19세기 남성들의 전유물이었던 판소리를 여성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문을 열었던 판소리역사 뿐 아니라 대한민국 여권신장 차원에서도 중요한 인물이 아닐 수 없다며 선양회 출범을 계기로 업적에 대한 재조명은 물론이고 업적을 기리는 노력에 앞장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고창에서 태어난 진채선은 17살 때 판소리 6바탕을 집대성한 동리 신재효 선생(1812∼1884)의 발탁으로 소리를 시작해 최초 여류명창이 됐으며 고종 1867년 경회루 낙성연에서 성조가와 방아타령을 불러 청중을 놀라게 했고 남성 못지않게 성음이 웅장하고 기량이 대단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창극사’ 진채선 조는 진채선을 동편제 명창으로 분류했으며 장기는 ‘춘향가’와 ‘심청가’였고, 특히 ‘춘향가’ 중 ‘기생점고 대목’을 잘 불렀다고 기록하고 있다.

 

▶ 해당기사 더보기



전체댓글 0

  • 877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진채선선양회, 9월 1일 최초 여성 판소리명창 '진채선의 날' 선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