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8(토)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함께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맞이해 새롭게 제작한 '2021 아리랑' 음원을 최초로 공개한다고 7월 19일 밝혔다.


이날 공개된 '2021 아리랑' 음원은 저작권 보호 기간이 만료된 경기도 아리랑을 응원가 버전으로 편곡·개사해 만들어졌다.


여주대 성윤용 교수가 총감독을 맡았으며 음원 제작과 편곡에는 YG엔터테인먼트 강규용(Q) 프로듀서, 여주대 김민기 교수, 김승남 교수 등도 참여했다. '오 필승 코리아' 응원가를 불렀던 윤도현이 가창을 맡았다.


이번 음원 제작에 참여한 모든 이들은 저작권 기증 문화 확산에 동참하는 뜻으로 저작권을 국가에 기증했다.


'2021 아리랑'은 위원회 공유마당 누리집(http://www.gongu.copyright.or.kr)뿐 아니라 멜론과 지니 등을 통해서도 무료로 배포된다.


아울러 이날부터 9월 24일까지 '2021 아리랑 한 줄 감상 챌린지(공유하기)를 진행해 참가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모바일 상품권 등을 증정한다.

 

▶ 해당기사 더보기

 



 

전체댓글 0

  • 213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도현이 부른 '2021 아리랑'으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서 대한민국을 응원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