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8(토)
 

문체부.jpg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지난 5월 25일(화), ‘2022 문화의 달* 개최지 선정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경상남도 밀양시(시장 박일호, 이하 밀양시)’를 2022년 문화의달* 행사 개최지로 최종 선정했다.

  

* 「문화기본법」 제12조제1항 국민의 문화 의식과 이해를 높이고 문화 활동에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매년 10월을 문화의 달로 하고, 매년 10월 셋째 주 토요일을 문화의 날로 한다.

 

아리랑 유네스코 문화유산지정 10주년 계기, 2022년 문화의 달 행사, 밀양·진도·정선 공동 개최 한다.

 

밀양시는 ‘올웨이즈, 어메이징, 아리랑(Always, Amazing, Arirang)’이라는 주제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3대 아리랑을 보유한 지방자치단체인 전라남도 진도군(군수 이동진, 이하 진도군), 강원도 정선군(군수 최승준, 이하 정선군)과 함께 2022년 문화의 달 행사 계획을 제안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2022년은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된 지 10주년이 되는 해로서, 밀양시·진도군·정선군은 광역 시도를 넘어선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아리랑의 세계화를 준비하고 있다.


내년 문화의 달과 연계해 전 국민이 아리랑으로 소통하고 대화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2022년 10월 21일부터 23일까지, 밀양시와 진도군, 정선군 내 특설 무대와 문화시설을 중심으로 아리랑 대표공연과 길놀이, 아리랑 야행, 아리랑 주제 국악 뮤지컬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 해당기사 더보기


전체댓글 0

  • 340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2년 10월, 대한민국이 아리랑으로 하나 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