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4(금)
 


▲ 배우 이유리와 이봉근(오른쪽)이 22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소리꾼’ 언론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소리꾼’은 영조 10년, 사라진 아내 간난(이유리 분)을 찾아 나선 재주 많은 소리꾼 학규(이봉근 분)와 그의 유일한 조력자 장단잽이 ‘대봉’(박철민 분) 그리고 행색은 초라하나 속을 알 수 없는 ‘몰락 양반’(김동완 분)이 조선팔도를 유랑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2020.6.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귀향' 조정래 감독이 우리의 소리를 담은 '소리꾼'으로 돌아온다. 국악인 이봉근의 소리와 함께 민초들의 이야기가 감동을 안길 예정이다.

 

이봉근 프로필


6월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소리꾼'(감독 조정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조정래 감독, 이봉근, 이유리, 박철민, 김동완이 참석했다.

'소리꾼'은 영조 10년, 착취와 수탈, 인신매매로 정국이 어수선한 시기 납치된 아내 간난(이유리 분)을 찾기 위해 저잣거리에서 노래하는 소리꾼 학규(이봉근 분), 그의 유일한 조력자 장단잽이 대봉(박철민 분), 길 위에서 만난 몰락 양반(김동완 분)을 통해 왕이 아닌 민초들의 삶과 음악을 담아냈다.

'귀향' 조정래 감독이 연출한 사극 영화로, 4년여간 준비한 차기작이다. 지난해 12월 촬영을 마치고 오는 7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전체댓글 0

  • 580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소리의 맛" 사극영화 '소리꾼' - 이봉근·이유리가 전할 민초 이야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