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2(일)
 



‘The 流(더 류)’는 가야금, 거문고, 해금, 타악, 작곡과 신디(피아노), 경기민요를 전공한 전공자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우리의 음악으로 소통하고 교감하고자 노력하는 국악 연주단체이다. 물이 낮은 곳으로 흘러 고이듯이 항상 낮은 자세로 관객 곁으로 가까이 찾아가고자 한다.

The 流 멤버 : 가야금 고보경, 작곡·신디 조기선, 퍼커션(타악) 김면지, 해금 윤이슬, 거문고 김모래, 소리 전영랑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시를 거닐다 + 좋아 - 연주: 국악현악앙상블 The流 (더류), 소리: 전영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