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2(일)
 


일명 신칼대신무라는 이 춤은 신칼이라는 긴 대나무의 양쪽 끝에 한지를 가닥 내어 길게 드리워 양손에 들고 춘다. 지금은 많이 추지 않는 이 춤은 남사당패에서 활동하신 故 이동안 선생으로부터 전수되어 문일지 선생에 의해 재정립되었으며 이후 국립민속국악원에서 계현순에 의해 다시 재현되었다.
영혼을 달래며 공중에 머무는 듯한 지전의 풍성한 움직임은 마치 하늘로 향하듯 단아하고 정갈하며 힘 있는 것이 특징이다.
○ 춤/계현순, 음악감독/유인상, 스토리텔링/김거부

○ 주최 및 촬영/국립국악원[National Gugak Center]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칼대신무 - 계현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