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1(목)
 
전북대 신한류 창의인재 양성단이 미국 애틀란타에서 한글 축제 연다

전북대학교 신한류 창의인재 양성사업단(단장 김건)은 오는 2015년 1월 28일부터 30일까지, 총 3일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서 “PLAY WITH HANGUL FESTIVAL”을 개최한다.


전북대 8개 학과(문헌정보학과, 사학과, 프랑스학과, 건축공학과, 소프트웨어공학과, 통계학과, 한국음악학과, 산업디자인학과)에서 모인 총 40명의 학생들로 신 한류를 알리기 위하여 ‘한글’을 컨셉으로 한 축제를 연다. 이들은 약 3개월간 기획부터 콘텐츠 구성까지 이번 축제를 직접 준비한 것으로 알려진다.

축제에는 한국 전통 음악인 ▲산조 ▲판소리 ▲구음 시나위 ▲사물놀이 ▲아리랑 합창 등의 다양한 공연과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캘리그리피존 ▲플레이존 ▲코리아존 ▲포토존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한국 독립영화를 소개하기 위한 ▲영화 상영 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특히 전북대학교 학생들은 한국음악학과 학생들을 중심으로 ‘한국 전통음악의 과거와 현재’라는 주제를 가진 공연을 통하여 한국음악의 흐름과, 멋, 아름다움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 낼 전망이다.

축제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공식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playwithhangul)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해당 기사 더보기  ☞  http://me2.do/xWmJhRLz

관리자 arirang@sori.me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대 신한류 창의인재 양성단, 美 애틀란타에서 한글 축제 연다 (1월28~30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