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국악정보 검색결과

  • AI가 국악 만들고 연주까지, 'AI국악 콘서트' 열린다 - 인공지능밴드 '리마' 10월1일 시흥서 공개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AI)이 연주하는 국악이 등장했다. 예술 단체 이모션웨이브 아츠는 10월1일 AI로 창작한 국악 공연, '국악 메카트로니카'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9월 7일 밝혔다. 해당 공연은 시흥시가 주최하고 이모션웨이브 아츠가 주관한다. ◆ '전통 음악에 인공지능 접목시키다'...6종 악기로 편성된 AI밴드 '국악 메카트로니카'는 시흥 소산서원에서 '시흥'을 소재로 AI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 RIMA(RIMA·Robotic Instruments Music for All) AI 퓨전국악 퍼포먼스 ▲ 판소리 소나타 ▲ 인공지능 음악과 시흥의 만남 등 3가지 파트로 구성됐다. 이모션웨이브 측은 "AI 기술로 한국의 전통 음악을 연주하고 창작까지 할 수 있으면 의미 있을 것 같다"며 "지난 2018년부터 연구하고 끝에 성공적으로 개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무대에 오를 악기들은 피아노, 드럼, 기타, 베이스, 마림바, 퍼커션 등 6종이다. 인공지능이 창작한 곡인 만큼, 연주자는 무대에 오르지 않는다. 밴드는 이모션웨이브가 개발한 인공지능 밴드 '리마'다. 리마는 피아노, 드럼, 기타, 베이스, 마림바, 퍼커션 등 6종의 밴드 악기 편성된 AI 밴드다. ▶ 해당기사 더보기
    • 국악정보
    • 국악관련뉴스
    2020-09-13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