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8(목)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국악정보 검색결과

  • 뮤지컬 `서편제` 주인공 소리꾼 이자람 - "무대서 비겁해지기 싫어 언제나 혼신 다해요"
    신들린 무대 매진행진…`국악 재미없다` 편견 깨 "아파도 공연, 내 삶은 올림픽 합숙 훈련 같아" 소리꾼 이자람(35)은 무대에서 물러날 곳을 두지 않는다. 애간장이 끊어질 정도로 절절하게 창을 한다. 저러다 숨이 넘어가지 않을까. 삶과 죽음의 아슬아슬한 경계에서 온몸을 바쳐 만드는 소리 같다. ▶ 이자람 프로필뮤지컬 `서편제`에서도 내일을 잊은 사람처럼 심청가를 불렀다. 눈 먼 송화가 오랜 세월 피해온 동호를 맞닥뜨린 후 회환에 잠겨 부르는 창이다. 혼신을 다한 그의 소리에 반한 관객들은 용수철처럼 튀어오르며 기립박수를 쳤다. 최근 서울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만난 그에게 목숨을 내놓은 사람처럼 공연하는 이유를 물었다. 창 밖 어린이대공원 꽃은 만개했는데 그의 얼굴은 창백했다. "일단 무대에 올라가면 내일을 생각하지 않아요. 물론 저도 살고 싶고, 맛 있는 것도 먹고 싶지만 컨트롤이 잘 안 돼요. 나를 보러온 관객들이 눈앞에 있는데 비겁해질 수는 없죠." 무대에서 너무 무리를 해서 아팠던 적도 많다. 그러나 공연을 취소한 적은 한 번도 없다. 2010년 `서편제` 초연 때는 하루 두 번 공연해도 그의 소리는 흔들리지 않았다. 해당 기사 더보기 ☞ http://me2.do/FO0KWRcS 공연정보 ▶뮤지컬 서편제, 3월 20일 ~ 5월 11일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
    • 국악정보
    • 국악인소식
    2014-04-13
  • 소리꾼 이자람 "뮤지컬 '서편제' 혼자 공연하던 나에게 많이 특별한 작품"
    ▶ 이자람 프로필 국악인 이자람이 ‘서편제’는 자신에게 있어서 많이 특별한 작품이라고 밝혔다.이자람은 3월 2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열린 창작뮤지컬 ‘서편제’ 미디어콜에 참석했다.이날 미디어콜에는 제작진을 비롯해 주연 배우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편제’의 업그레이드된 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는 하이라이트 무대가 공개됐다.이자람은 이날 “판소리를 하는 사람이기에 뮤지컬 ‘서편제’는 나에게 다른 곳에서 겪지 못하는 시간을 겪게 해준다. 함께 호흡하는 배우들에게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좋은 시간이다. 매 공연마다 한방울 한방울 담아낼 테니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그는 이어 “‘서편제’는 뮤지컬이지만 판소리를 담고 있다. 뮤지컬이라는 큰 그릇에 판소리가 담겨 얼마나 좋은 밥상이 되는지를 지켜보는 게 매력이다. 때문에 관객들이 전에 없었던 무언가를 채워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해당 기사 더보기 ☞ http://me2.do/G10ARan0
    • 국악정보
    • 국악인소식
    2014-03-29

공연소식 검색결과

관련사이트 검색결과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