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2(금)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국악정보 검색결과

  • 고창 출신 신재효 판소리 사설본,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지정예고
    고창 출신 명창 신재효 판소리 사설본이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될 전망이다. 4월 11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 신재효 판소리 사설본’이 지난 1일 전라북도 문화재위원회(2분과) 지정 검토 심의를 통해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예고 됐다. 동리 신재효(1812~1884)는 고창 출신으로, 고창에서 당대 명창들을 길러내고 후원했다. 또 구전으로 전해오는 판소리를 집대성하고 개작한 사설본과 단가, 가사 등의 작품을 방대하게 남긴 문화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인물이다. 특히 ‘변강쇠가’는 신재효의 기록으로만 존재하고, 최초로 여창 진채선을 발굴하는 등 19세기 판소리 발전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 ‘고창 신재효 판소리 사설본’은 신재효 당대 혹은 사후 시점인 19세기 말엽에서 20세기 초엽에 필사됐다. 이는 고창지역 내에 전승된 원본에서 파생된 필사본들로 판소리 향유를 위한 이본(異本)으로, 문헌학적으로 볼 때 원전(原典)으로서의 가치를 갖고 있다고 평가됐다. ▶ 해당기사 더보기
    • 국악정보
    • 국악관련뉴스
    2022-04-12
  • 고창군, 조선 후기 판소리 여섯마당을 집대성한 '동리 신재효 유품도록' 출간
    고창군은 조선 후기 판소리 여섯마당을 집대성한 동리 신재효 선생의 유품 도록을 출간했다.도록에는 신재효 선생이 동리정사에서 집대성한 판소리 여섯마당의 다양한 사설본과 선생의 문화 예술적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서화와 고문서, 연못과 정자에서 시우들과 어울려 풍류를 즐기며 썼던 각종 시와 간찰, 족보·행록·호적단자·교지·절목 등 고문서, 각종 생활유품 등 민속자료들이 체계적으로 도판 해설되어 있다. 해당 기사 더보기 ☞ http://me2.do/xJ2Astwd
    • 국악정보
    • 국악관련뉴스
    2014-03-14
비밀번호 :